2016 NANJI ART SHOW Ⅳ 프리-마이크로시티랩 PRE-MICRO CITY LAB

premicrocitylab05

2016. 9. 1. Thu. – 9.11. Sun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난지홀1 SeMA NANJI Exhibition Hall 1
Curated by 심소미 Somi Sim (난지10기 연구자)

전시토크 Curator’s Talk 2016. 9. 10. Sat 2pm

premicrocitylab07

Artists
무스퀴퀴 취잉 Musquiqui Chihying
정이삭 Isak Chung
줄리앙 코와네 Julien Coignet
Cie. 빌리 도르너 Cie. Willi Dorner
움베르토 두크 Humberto Duque
플로리안 골드만 Florian Goldmann
허태원 Taewon Heo
공석민 Seokmin Kong
권용주 Yongju Kwon
이아람 Ahram Lee
리슨투더시티 Listen to the City
모토엘라스티코 MOTOElastico
피플즈 아키텍처 오피스 People’s Architecture Office
아그네스카 포크리카 Agnieszka Pokrywka
손혜민 X 존리어든 Hyemin Son X John Reardon
젯사다 땅뜨라쿤웡 Jedsada Tangtrakulwong
언메이크랩 Unmake Lab

http://semananji.seoul.go.kr/ko…/program/exhibition_list.jsp
———-

premicrocitylab03

Pre-Micro City Lab
큐레이터의 프렉티스 : ’리서치’에서 ‘전시기획’으로

큐레이터의 리서치, 연구 활동은 어떻게 전시와 맞닿을 수 있는가? 전시를 기획하기까지 연구의 과정은 전시를 구성하는 일련의 모든 과정 속에서 전시의 촘촘한 얼개로 녹아들어간다. 충분한 리서치와 연구는 전시 주제, 전시 전개 과정, 작품의 접근 방식, 관객과의 소통 등 전시의 사이사이마다 개입하여 논의를 심화시킬 수 있다. 이번 전시 ‘프리-마이크로시티랩(Pre-Micro City Lab)’은 전시 이전의 전시, 일종의 리서치 전시이다. 리서치에서 시작된 여정이 전시 기획으로 나아가기까지 질문들을 공유하고, 현재 진행 형인 논의의 장을 열어두고자 한다.

서울이라는 메가시티로부터

난지미술창착스튜디오에 입주한 시기는 2016년 1월, ‘동북아시아 메가시티’ 리서치를 막 마치고 서울에 돌아온 참이었다. 당시 리서치 내용을 검토하며 서울의 도시성을 어떻게 접근할 지 고민하던 시기였다. 우선은 서울이라는 메가시티, 그 규정된 형식이 마음에 걸렸다. 전 세계 5위의 세계적인 메가시티 서울. 도대체 우리는 어떠한 메가시티에 살고 있는가? 지긋지긋할 정도로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 거대한 도시 볼륨을 생각하고 있자니 다소 추상적인 기분이 들었다. 이 도시를 좀 더 알기 위해 생활 습관을 조금 바꾸어 보았다. 지하철 타는 시간을 줄이고, 작은 마을버스를 이용하거나 가까운 거리는 걸어 다니며 잘 알지 못하던 동네들을 둘러보았다. 그렇게 도시를 경험할수록, 골목마다 빼곡한 삶의 장소들이 뇌리에 쌓여 갔다. 상대적으로 접근하기가 어렵거나, 사용이 차단된 영역, 관심 밖, 방치된 도시의 공간들도 함께 쌓여 갔다. 이 도시에 파고들어 갈수록 메가시티라는 거대한 볼륨은 잊혀져 간다. 하나의 도시 안에는 규정할 수 없는 장소, 명명할 수 없는 장소가 수없이 존재한다. 그리고 이 작은 장소들에는 수많은 개인과 커뮤니티들의 다양한 삶의 활동들이 벌어진다. 메가시티의 형식이 흐릿해질 때쯤 오히려 선명해진 장면이 있다. “메가시티 안에는 수많은 ‘마이크로 시티’가 존재한다.”

우리 안의 수많은 ‘마이크로시티’를 찾아서

서울의 장소성에 다가가고자 한 여정은 올해 2016년 10월 7일-31일에 선보일 도시개입 프로젝트 ‘마이크로시티랩’을 기획하는 계기가 되었다. 11개국에서 참여하는 18팀의 미술가, 건축가, 컬렉티브, 안무가 등이 도시공간에 최소한으로 개입하는 ‘마이크로 개입’을 통해 장소성에 대한 여러 논의들을 불러일으키고자 한다. 전시 기간 중에는 참여 작가들의 개입 프로젝트가 서울의 여러 외부 장소(공공장소, 백화점 앞, 공원, 길가, 공터, 유휴공간 등)에서 게릴라적, 간헐적, 연속적인 방식으로 각기 다르게 시도된다. 예술가들의 ‘마이크로 개입’은 도시 공간에 얽힌 여러 사회적 관계망들에 접근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소비화/ 권력화/ 자본화되어 가는 도시에 대한 우려, 여전히 폭력적인 도시 개발 과정, 도시 공간의 자생력에 대한 고민, 그리고 이에 개입하는 예술의 윤리 의식 등 이러한 논의들은 개입 프로젝트의 현장성을 통해 토크, 워크샵, 투어의 형식으로 전시 기간 내내 이어질 것이다. 이번의 ‘프리-마이크로시티랩’은 10월에 있을 프로젝트에 앞서 ‘장소성’에 대한 접근 방식과 논의의 장을 열어두는 자리이다. 전시에서는 이러한 과정의 일부로 기획자의 연구 자료와 전시 과정의 산물, 그리고 참여 작가들의 아카이브가 함께 선보여진다. 10월 본격적인 도시개입이 실행되기 전, 이번 전시가 장소성을 둘러싼 배경과 질문들을 공유하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

심소미 (독립큐레이터, 난지10기 연구자)

premicrocitylab10

Pre-Micro City Lab
Curatorial Practice : From ‘Research’ to ‘Exhibition’

Sharing curators’ research and related materials, Pre-Micro City Lab is an exhibition that prefaces Micro City Lab, which will be held from October 7-31.

How can a curator’s research and related activities relate to an exhibition? In the series of steps to organize it the process of research in curating an exhibition fully permeates its structure. Sufficient research can formulate deeper discussions and involve more details on the exhibition’s process, on topics such as theme, development, approaches to artworks, and communication with the audience. The exhibition, Pre-Micro City Lab, is a kind of preface, an exhibition that presents research. Starting from the research that leads to the exhibition’s curation and an open platform for discussion, the exhibition attempts to share the inquiries of this journey.

From Seoul, a Mega-city

Returning to Seoul from the ‘Northeast Asian Mega-cities’ research, in January of 2016 I joined the SeMA Nanji Residency. It was a period when I reflected on how to approach the question of the urbanism and Seoul by looking through all of the research. First of all, I wasn’t comfortable with the prescribed concept of Seoul as a Mega-city. Seoul is said to be a globalized mega-city that ranks as fifth in the world. However, what kind of mega-city do we live in? I thought that it was a painfully familiar place, but I felt it somewhat abstract when trying to imagine the volume of this massive city. To know this city more in depth, I changed my routines. I looked around unfamiliar neighborhoods by walking down the streets in the relatively short distances, and rather than take the subway I used a shuttle (town) bus to get around. The more I experienced the city in this way, the more the spaces of life in the corners of the streets accumulated in my memory. As I experienced the city in this new way, spaces that were relatively hard to approach, banned or could not be used, or places that were disinteresting or neglected came across my mind. As one more deeply inquires into the city, the massive volume of a so-called mega-city disappears. Within a city, numerous undefinable, unnameable spaces exist. In these micro-spaces the activities of different lives of numerous individuals and communities take place. When the form of mega-city disappears, another scenery appears:“there are numerous ‘micro-cities’ in a ‘mega-city’.”

Looking for numerous ‘micro-cities’ within us

The journey that tries to approach the site-specificity of Seoul becomes a motivation in the curation of the exhibition, Micro City Lab. This project of intervening in the city will be held between October 7-31, 2016. The exhibition prompts many discussions on site-specificity through ‘micro-interventions,’ in which 18 teams of artists, architects, collectives, and choreographers from 11 countries intervene in urban spaces on the micro level.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the participating artists’ intervention projects take place in various open spaces of Seoul such as public spaces, in front of department stores, parks, along the streets, vacant lots and unused spaces, in guerilla, irregular, or continuous ways.

The artists’ ‘micro interventions’ will be a beginning to approach the various social relations that are involved within the space of the city. Discussions on concerns of consumerization, authorization, and capitalization of the city, the ongoing violence in the development process of the city, the self-regenerative capabilities of city spaces, and an ethical consciousness of art that intervenes in these processes, will continuously take place in the form of talks, workshops, and tours through the intervening projects’ site-specificity. Pre-Micro City Lab is a platform to open up discussions and methods of approach regarding the ‘site-specificity.’ This forum takes place prior to the main project that will be held in October. In this manner, Pre-Micro City Lab presents curators’ research materials, products from exhibition processes, and archives of the participating artists. Before the interventions in the city begin in October, I hope this exhibition can be a starting point for sharing contexts and inquiries surrounding site-specificity.

Somi Sim (Independent Curator, Nanji 10th Research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