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석민

The Paradise

한강 유람

양화대교와 한강철교 사이를 3일간 일정시간에 오리보트를 타고 정박 없이 유람합니다.

개입 일시 : 20161021– 23 

개입 장소 : 양화한강공원(양화대교)에서 여의도 한강공원(한강철교

서울에서 살아온 공석민 작가는 거리에서 걷기나 습관적이고 쓸모없는 행위를 통해, 도시 속에서 한 개인이 체감하는 시대적 정서와 균열들에 접근해 왔다. 최근 작가는 자신에게 익숙한 도시를 떠나 낯선 도시에서 살아가는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베를린에서 서울로 잠시 도달한 자신의 물리적인 상황을 심적 장소감으로부터 접근해 보인다. 익숙한 도시에서 걷는 것 자체가 어색한 상황에서 작가가 어떠한 개입을 할 수 있을까? 두 도시 사이에서 부유하는 신체는 어디에도 개입하지 못하고, 한강에 있는 오리보트장으로 가서 마치 관광객인 것 마냥 위장한다. 익숙한 도시를 부유하는 작가의 오리보트 타기는 며칠 간의 무목적적인 배회이자 노동으로 반복된다.

2-seokmin-kong-the-paradis공석민 Seokmin Kong, The Paradise, 2016

Seokmin Kong / The Paradise

Hangang River Sightseeing

Date : October 21 – 23, 2016

Venue : From Yanghwa Hangang Park to Yeouido Hangang Park

So far living in Seoul, Seokmin Kong has approached to his era’s emotions and cracks that a person would feel in the city, through habitual and useless actions such as walking in the streets. Recently, the artist lives in an unfamiliar city. In this exhibition, he will get to his physical situation in which he has to temporarily stay in Seoul, through his emotional situation. When it becomes awkward even to walk in the familiar city, what kind of intervention can the artist make? A body floating between the two cities cannot intervene, but it goes to duck boat harbor at the Han river to pass by a tourist. The artist riding on the duck boat in Seoul will be repeated for several days as purposeless wandering and labo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