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주

포방지 42, G19

거리에 쌓인 물건과 폐기물들을 매만지기

개입 일시 : 2016107– 30

개입 장소 : 서대문구 홍은동 일대

권용주 작가는 거리에서 허름하고 누추하나 그 안에 어린 삶의 정서적 풍경을 관찰하고, 이를 전시장에서 구현해 왔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자신이 시선을 두었던 거리의 장소로 나간다. 작가는 거리의 전봇대 부근 등 여러 물건들이 쌓인 현장에서 바로 이를 매만지는 개입을 진행한다. 이번 작업의 제목인 포방지 42, G19는 홍은동 포방터길에 있는 전봇대를 칭하는 이름이다. 무명의 장소에서 무관심할 수 있는 작가의 개입은 예술이라는 본질적 행위에 대해 질문한다.

08-yongju-kwonYongju Kwon, Pobangji 42,G19, 2016, Seoul

Yongju Kwon / Pobangji 42, G19

Intervening by handling various objects in the streets

Date : October 7 – 30, 2016

Venue : Hongeun-dong

Yongju Kwon has observed emotional scenes in the streets, which are humble and shabby, but contains life in it, and realized them in the exhibition space. In this exhibition, the artist goes out to the very place where his gaze resides. He will start intervening by handling various objects in the place, for example, near a telephone pole. This is also to intervene into a gap between the observation and the art by himself. The title of the work, Pobangji 42, G19, designates a telephone pole in Pobangteo area, Hong-eun dong. The artists intervention can be indifferent in nowhere, but interrogates the fundamental action of ar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