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삭

노란 평상

거리에 기울어진 평상을 수리하기

개입 일시 : 2016107– 30

개입 장소 : 관악구 성현동 485-7

건축가 정이삭은 도시 안에서도 중심이라 파악되지 않은 주변부에 관심을 두어 왔다. 건축적 개입이라는 질문 앞에서, 건축가는 아무것도 아닐 수 있으나 주변에서 거리의 풍경을 형성하고 있는 요소들에 시선을 둔다. 그는 건축가는 물론이고 사용자도 신경 쓰지 않는 사소한 일을 찾아 나선다. 그것은 도시의 주변부에서 방치된 기울어지거나, 비뚤어진 건축적 구조를 수리하는 일이다. 전시를 앞두고 그는 한 슈퍼마켓 앞에 기울어진 평상을 수리하고자 하나 주인의 바람대로 새로운 평상을 제작하였다. 새 평상은 전시장에서 관람객을 위한 작은 쉼터로 제공되다가 거리로 돌아갈 것이다.

12-isak-chungIsak Chung, Yellow Flat Bench, 2016, Seoul

Isak Chung / Yellow Flat Bench

Date : October 7 – 30, 2016

Venue : 485-7, Seonghyun-dong, Gwanak-gu

An architect, Isak Chung, has been interested in periphery in a city. Asking a question of architectural intervention, he looks at some small elements making a street scene in the periphery. He finds out trivial things that nobody cares: to repair inclined or twisted architectural structure in the periphery. Before the exhibition, he wanted to repair an inclined flat bench in front of a market, but only replaced it with a new one. The new bench will be installed in the exhibition space as a small resting area for the viewers.

acolab.co.k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