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 CITY LAB

0926_mcl-invitation-card_fin-01

*Please scroll down for English

우주는 일정치 않은 ‘마이크로–이벤트’의 무한함으로 이루어진다.

이들 하나 하나는 어느 위대한 것보다도 훨씬 중요하다.      요나 프리드만 (건축가)

마이크로 개입으로 다가가는 오늘의 도시

오늘날 우리의 도시를 들여다보자. 서울을 비롯한 거대 도시의 형태와 볼륨 너머에는 보이지 않는 마이크로한 장소와 삶의 이야기가 도시의 지층으로 쌓인다. 도시의 이면에는 소소한 시공간의 켜가 빼곡하나, 이는 도시가 확장할수록 가장 쉽게 허물어지는 영역이기도 하다. 도시의 표면과 권력, 그리고 거대 메커니즘에 가려진 ‘마이크로 장소’란 무엇인가? 이에 대한 이야기는 도시를 살아가는 예술가의 시선을 통해 접근할 수 있다. 여기서 이 전시는 시선으로부터 한 발자국 거리로 나온 개입의 과정을 제안한다. 이때 장소로의 개입 방식은 예술에서 다소 과도하게 남용되는 개념, 형식, 미적 실천으로부터 거리를 두고자 한다. 잘 드러나지 않는 장소에 대한 개입은 역시나 무용할 수 있는 예술의 최소한의 개입, 즉 ‘마이크로 개입(Micro Intervention)’으로 접근하고자 한다.

‘마이크로시티랩’은 메가시티에서의 마이크로한 장소성을 ‘마이크로 개입’으로 탐색하고자 하는 도시 개입 프로젝트이다. 전시에 참여하는 11개국 출신의 17팀의 참여 작가는 미술, 건축, 디자인, 퍼포먼스, 제작기술, 액티비즘이 매개된 장소로의 개입을 시도한다. 개중 14팀의 참여 작가는 전시 기간 중 서울의 여러 외부 공간(공공 공간, 거리, 공원, 유휴 공간, 재개발 지역, 문화 공간, 상업 공간 등)에서 각각 개입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작가들의 ‘마이크로 개입’은 신체, 텍스트, 소리, 냄새 등 최소한의 물성으로, 각 장소가 지닌 상황, 사물, 이면의 관계에 최대한 주목한다.

전시장이 위치한 소형 공장지대의 비가시성에 주목한 피플즈 아키텍처 오피스, 서울의 비공식적 공간 점유 방식을 연구한 모토엘라스티코, 거리에 방치된 평상을 수리하는 정이삭 등 건축가들의 개입에서는 도시의 권력으로부터 소외되어 온 장소들의 자생성과 건축적 역할이 탐구된다. 이와 더불어, 한국의 도시 풍경에서 제거되고 있는 시각적 요소에 주목한 줄리앙 코와네, 가짜 벽돌 스티커를 통해 도시의 표면에 대해 질문하는 젯사다 땅뜨라쿤웡, 거리의 폐기물을 매만지는 권용주, 버려진 화분들에서 도시 이주의 폐허를 목격한 허태원의 작업은 도시의 뒤안길에서 쓸쓸히 방치된 삶과 거대 도시 메카니즘 사이의 간극에 다가간다.

반면, 공공장소와 상업공간 사이에 개입하는 움베르토 두크, 자연현상을 인공적으로 구현한 아그네스카 포크리카, 일상적 맥락을 뒤집어 보는 무스퀴퀴 취잉, 근린공원에서 에어로빅을 선보이는 사소한 조정의 작업은 도시 공간의 유형화로부터 다른 관계들의 가능성을 탐색한다. 뿐만 아니라, 도시 공간을 무대로 신체를 배치하는 안무가 빌리 도르너, 심리적 상황을 장소화한 공석민, 거리의 냄새들을 텍스트로 기록하는 이아람의 작업은 신체의 미세한 감각과 지각을 통해 도시 공간을 발굴하려는 노력이 담긴다. 도시 공간에 대한 시민적 성찰은 옥바라지 골목 투쟁 운동을 해 온 리슨투더시티, 기술지향도시를 비평적으로 탐색하는 언메이크 랩, 아테네의 벽면 낙서에서 시민 포럼을 발견한 플로리안 골드만의 작업에서 볼 수 있다.

마이크로한 장소들에 침투된 ‘마이크로 개입’은 도시와 예술이 지향해 온 스펙터클, 궁극적으로 우리 사회가 욕망하는 스펙터클의 반대점에서 시도되는 개입이다. 이는 보이지 않는 마이크로한 장소뿐만 아니라 자본으로부터 파열된 영역,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지속되어야 하는 작은 삶들에 대한 발언이다. 예술가가 장소에 개입하는 작은 행위는 사소할 수 있으나 다층의 도시 공간을 이해하고, 이를 둘러싼 사회적 관계망에 접근하는 길로가 될 것이다. 10월 한 달 간 서울 곳곳에서 진행되는 개입의 상황은 전시장의 빈 벽들을 차츰 채워 나가며 토크, 세미나, 워크숍, 투어로 이어진다. 이러한 과정들이 보이지 않던 영역으로 사람들의 발을 이끌고, 또 다른 개입과 관계로 확장되길 바란다.

심소미 / 독립기획자

 

Walking Today’s City through Micro-intervention

The universe consists of infinity of erratic micro-events.
Each of them is more important than the great ones.
-Yona Friedman

Let’s look at today’s city. Beyond the shape and volume of macro-cities, including
Seoul, invisible micro places and stories of life are accumulated as stratum of the
city. The back side of the city is filled with numerous layers of small time and space,
but they are very vulnerable to expansion of the city. These micro-places are hidden
by the city’s surface, power, and grand mechanism. Then, what is the ‘micro-place?’
We can approach to this through a lens of artists living in the city. The exhibition,
Micro City Lab, proposes a process of intervention, one step forward from the artists’
lens. The intervention will be separated from certain concepts, forms, and aesthetic
praxis, which are overly used in contemporary art. The exhibition tries to intervene
in invisible places through presumably useless art in a minimal form: microintervention.
Micro City Lab is an urban intervention project to investigate the sense of micro
place in mega-cities through micro-intervention. 17 participating artist groups
from 11 countries will attempt to intervene in places by using art, architecture,
design, performance, fab lab, and activism. 14 groups among them will operate
intervention projects in various outdoor places (public space, streets, parks, resting
areas, redevelopment area, cultural space, commercial place, etc.) in Seoul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The artists’ micro-intervention focuses on the relationship of
each place’s circumstance, objects, and hidden aspects, and applies the minimum
materiality of body, text, sound, and smell.
Some artists will explore autogenousness and architectural function of places
alienated from the city’s power: People’s Architecture Office concentrates on invisibility
of small factory area where the exhibition space locates; MOTOElastico investigates
informal ways of occupying spaces in Seoul; and Isak Chung repairs flat benches
deserted in streets. Other artists will approach to a gap between life neglected in
backstreets of the city and the mega-city’s mechanism: Julien Coignet pays attention to
visual elements eliminated from urban scenes in Korea; Jedsada Tangtrakulwong poses
a question on surface of the city by using brick-like stickers; Yongju Kwon handles
waste of the city; and Taewon Heo observes the ruin of city migration from abandoned
flowerpots.
On the other hand, several artists will see a possibility that a new relationship would
rise from typology of urban spaces: Humberto Duque intervenes between public
space and commercial space; Agnieszka Pokrywka realizes natural phenomena in an
artificial way; Musquiqui Chihying reverses ordinary context of everyday life; and Minor
Adjustment presents aerobics in public parks. In addition, there are certain struggles
to excavate urban places through subtle sensation and perception: Willi Dorner
arranges human bodies on the stage of urban place; Seokmin Kong transforms
psychological situation into a place; and Ahram Lee records smells on the streets in
text. There also exists civil meditation on urban place: Listen to the City fights for the
Okbaraji street; Unmake Lab critically explores technology-oriented city; and Florian
Goldmann finds out civil forum in scribbles on walls in Athens.
Micro-intervention in micro places is at opposition of spectacle, which city and art
have aimed at, and thus, our society ultimately desires for. It is a comment not only
on micro places, but also on minor places that should be kept although they have
been ruptured by capital. The artists’ interventions in various places might be trivial,
however, will help to understand various, multi-layered urban places and social
network surrounding them. During October, the interventions happening in Seoul
will gradually fill the exhibition walls and several talk, seminar, workshop, and tour
will continue. It is expected that these processes lead to invisible areas and expand to
another intervention and relations.

Somi Sim / Independent Curator

0926_mcl-invitation-card_fin-02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