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ention projects

사소한 조정 Minor Adjustment

[07] 10.30 일 7am 위의 6개 공원 중 최현군 강사님의 선택으로 결정

강서구 등촌제2근린공원

/////////////////////////////////////////////////////////////////////////

권용주 / Yongju Kwon

포방지 42, G19 / Pobangji 42, G19

거리에 쌓인 물건과 폐기물들을 매만지기 / Intervening by handling various objects in the streets

개입 일시 : 2016107– 30일 / Date : October 7 – 30, 2016

개입 장소 : 서대문구 홍은동 일대 / Venue : Hongeun-dong

권용주 작가는 거리에서 허름하고 누추하나 그 안에 어린 삶의 정서적 풍경을 관찰하고, 이를 전시장에서 구현해 왔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자신이 시선을 두었던 거리의 장소로 나간다. 작가는 거리의 전봇대 부근 등 여러 물건들이 쌓인 현장에서 바로 이를 매만지는 개입을 진행한다. 이번 작업의 제목인 ‘포방지 42, G19는 홍은동 포방터길에 있는 전봇대를 칭하는 이름이다. 무명의 장소에서 무관심할 수 있는 작가의 개입은 예술이라는 본질적 행위에 대해 질문한다.

Yongju Kwon has observed emotional scenes in the streets, which are humble and shabby, but contains life in it, and realized them in the exhibition space. In this exhibition, the artist goes out to the very place where his gaze resides. He will start intervening by handling various objects in the place, for example, near a telephone pole. This is also to intervene into a gap between the observation and the art by himself. The title of the work, Pobangji 42, G19, designates a telephone pole in Pobangteo area, Hong-eun dong. The artists intervention can be indifferent in nowhere, but interrogates the fundamental action of art.

//////////////////////////////////////////////////////////////////////////

Humberto Duque

Department Store Music

Street performance in public spaces

Date : October  26, 2016

Venue : Yeongdeungpo Lotte Department Store, Times Square

pa264699

[개입프로젝트 리뷰] 26일(수) 오후 5시 멕시코작가 ‘움베르토 두크’의 백화점음악
개입장소. 영등포 롯데백화점 앞 공공장소 / 연주. 김문용

어제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앞에서 멕시코작가 움베르토두크의 ‘백화점음악’ 개입 작업이 있었습니다. 한국의 백화점에서 흘러나오는 ‘폐점 음악’을 백화점 앞 공공장소에서 연주를 30여분 피아니스트가 연주한 작업입니다. 도시의 공공 공간에서의 상업 전략과 사람들의 행동 패턴, 그리고 예상치 못한 도시민의 관계들이 ‘서정적인 백화점 선율’ 주위로 지나갑니다.

“서울에서는 백화점을 폐점하기 15분 전에 음악을 틀어주는데, 이는 고객이 매장을 떠나도록 유도하는 우호적이고 즐거운 방법이다. 나는 전혀 다른 환경 속에서 그 음악을 연주해 이를 다른 맥락 안에 놓아 보고 싶다. 이러한 공공 개입은 한 군데 혹은 그 이상 서울의 공공장소에서 열릴 것 같다. 일상 속의 평범한 순간을 parenthesis(막간극, 삽화, 휴식시간)으로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사람들은 백화점 폐점 시간에 나오는 음악을 왜 공공장소에서 연주하는 지 궁금할 것이다. 과도하게 소비적인 한국 사회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상업장소와 공공장소 사이의 차이점을 분석하는 것에 관심을 두고 있다. 과연 ‘통제된 환경’속에서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했을 때 사람들은 어떻게 반응할까? 간단하지만 교묘한 이 프로젝트를 통해 사람들을 그들의 사고방식 밖으로 끄집어내고자 한다.” – 움베르토 두크

* 연주 리스트 (연주. 김문용 피아니스트)
1 Paul Mauriat – “Arirang” / 현대 백화점 폐점음악
2 Abba – “I have a dream” / 롯데 백화점 폐점음악 (1979년부터 2015년까지 사용)
3 “Close to you” (Yuhki Kuramoto) / 롯데 백화점-2016년 변경 폐점음악
4 “Hitaro no Hikari” / 일본 백화점에서의 폐점음악

Department stores in Korea play music a few minutes before closing their doors. It is amicable and amusing way to bid farewell to their customers. For this project the artist takes these melodies out of the store and performs them in a different context. They will played by street performers in public spaces. These melodies will question the audience about hyper-consuming society and differences between commercial and public spaces, and generate an enjoyable atmosphere that has the potential to become a new urban landscape.

https://www.facebook.com/microcitylab/?fref=ts

//////////////////////////////////////////////////////////////////////////////

사소한 조정 Minor Adjustment

[Morning06] Movement for parks and pavements

10.26  7am /  강서구 황금내 근린공원

//////////////////////////////////////////////////////////////////////////////

20161024

Agnieszka Pokrywka / 아그네스카 포크리카

The night of shooting stars (2.0) / Hundreds of white LED lights on the iron ceiling in public space

난지한강공원/ han river park (Nanji)

폴란드 출신의 아그네스카 포크리카는 드물게 일어나는 자연현상을 인공적으로 조성해 사람들에게 선물한다. 유성을 보고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전설이 있다. ‘유성의 밤’은 인공 별을 제작하여 사람들과 함께 하늘에 쏘아 올리는 작업이다. 2012년 조지아의 수도 트빌리시에서 처음 시도되었던 이 장소특정적 작업은 20161022일 난지한강공원에서 일시적으로 별이 총총한 하늘과 유사한 공간을 만들어낼 것이다.

Date : October 24, 2016

Venue : Nanji Hangang Park

Legend says that wishing upon a shooting star makes the wish come true. Agnieszka Pokrywka presents citizens of Seoul with the rare phenomenon. This site-specific light installation previously took place in 2012. The shooting stars made of LED lights are going to create a parallel, temporary starry sky.

//////////////////////////////////////////////////////////////////////////////

공석민 Seokmin Kong, The Paradise

개입 장소 : 양화한강공원(양화대교)에서 여의도 한강공원(한강철교)

Venue : From Yanghwa Hangang Park to Yeouido Hangang Park

서울에서 살아온 공석민 작가는 거리에서 걷기나 습관적이고 쓸모없는 행위를 통해, 도시 속에서 한 개인이 체감하는 시대적 정서와 균열들에 접근해 왔다. 최근 작가는 자신에게 익숙한 도시를 떠나 낯선 도시에서 살아가는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베를린에서 서울로 잠시 도달한 자신의 물리적인 상황을 심적 장소감으로부터 접근해 보인다. 익숙한 도시에서 걷는 것 자체가 어색한 상황에서 작가가 어떠한 개입을 할 수 있을까? 두 도시 사이에서 부유하는 신체는 어디에도 개입하지 못하고, 한강에 있는 오리보트장으로 가서 마치 관광객인 것 마냥 위장한다. 익숙한 도시를 부유하는 작가의 오리보트 타기는 며칠 간의 무목적적인 배회이자 노동으로 반복된다.

So far living in Seoul, Seokmin Kong has approached to his era’s emotions and cracks that a person would feel in the city, through habitual and useless actions such as walking in the streets. Recently, the artist lives in an unfamiliar city. In this exhibition, he will get to his physical situation in which he has to temporarily stay in Seoul, through his emotional situation. When it becomes awkward even to walk in the familiar city, what kind of intervention can the artist make? A body floating between the two cities cannot intervene, but it goes to duck boat harbor at the Han river to pass by a tourist. The artist riding on the duck boat in Seoul will be repeated for several days as purposeless wandering and labor.

14753325_1167099106673350_8377268273484058570_o

theparadise

/////////////////////////////////////////////////////////////////////////////////

사소한 조정 Minor Adjustment

[Morning05] Movement for parks and pavements

10.23  7am /  용산구 동빙고 근린공원

///////////////////////////////////////////////////////////////////////////////

사소한 조정 Minor Adjustment

[Morning04] Movement for parks and pavements

10.19 수 7am 종로구 원서 근린공원

web

/////////////////////////////////////////////////////////////////////////////////

Mosaic Project / Julien Coignet

모자이크 프로젝트 / 줄리앙 코와네

건물 벽면에 모자이크 타일 스티커 부착

개입 일시 : 201691– 1030

개입 장소 : 프로젝트룸 ‘공에도사가있다’, 서울 거리와 건물 벽면

프랑스 작가 줄리앙 코와네는 한국의 도시 거리를 탐험하며 20년 동안 진행된 건축의 표준화 과정과 건물의 특징을 관찰했다. 이 과정에서 작가는 도시의 다양한 공간에서 볼 수 있었던 60년대 70년대 후반에 제작된 작은 기하학적 문양의 타일에 주목한다. 주택의 현관 입구를 둘러싸는 모자이크 타일은 오래된 주택들이 철거되며 사라지고 이제는 점점 찾아보기 어렵다. ‘모자이크 프로젝트는 지금 한국의 도시 풍경에 이러한 시각적 요소들을 일시적으로 재등장시킨다. 몇 개를 조합하면 주택의 타일 문양이 되는 스티커를 전시 기간 동안 관객에게 배포하고, 관객은 자유롭게 자신이 원하는 장소에 이 스티커를 붙일 수 있다. 이렇게 부착된 스티커는 과거에 유행했던 모자이크 타일이 도시의 벽 위에 다시 나타난 것같은 환영을 만든다.

*타일 스티커는 전시장에서 배포합니다. facebook/MosaicProjectSeoul

Venue: Gong Do-Sa, Various spots in Seoul

Julien Coignet has explored the streets of Korean cities, observing the developments, the features of buildings or houses depending on the period, and the increasing architecture standardization for twenty years. He noticed in different places of the Korean cities these small geometric tiles which he saw as markers of a period from the 60s to the late 70s. Surrounding the entrance porch of villas, these mosaics now tend to be increasingly rare, to disappear with the destruction of town houses in the cities. It is a small piece of visual heritage which disappears from the urban landscape. ‘Mosaic Projectis a simple way to make reappear temporarily these visual elements in the contemporary urban landscape in Korea. This is a small sticker reproduces the basic module of this mosaic, several stickers together creating a geometric pattern. On the walls of the streets, stickers create the illusion of a reappearance of these mosaics.

*Please take stickers free and try to stick it everywhere you want.facebook/MosaicProjectSeoul

 /////////////////////////////////////////////////////////////////////////////////////

Jedsada Tangtrakulwong / 젯사다 땅뜨라쿤웡

(Dis)appear

개입 일시 / date : 2016 / 10 / 19 – 2016 / 10 / 30

개입 장소 : 아르코미술관 외벽/ Arko Art Center

jedsada-arko02

벽돌 건물 외벽에 접착 스티커 부착/ Adhesive stickers on the brick wall

태국 작가 젯사다 땅뜨라쿤웡의 개입 작업 ‘(Dis)appear는 오늘날 현대 도시의 표면과 재료에 대한 관심에서 시작된다. 작가는 벽돌 건물의 구조적 형태를 연구하여 벽돌의 부분을 본뜬 스티커를 제작하고 이를 본래의 벽면에 부착한다. 장소특정적 설치 작품인 ‘(Dis)appear는 이번 전시 기간 동안 아르코미술관 벽면에 개입된다. 벽돌 스티커는 건물의 건축적 구조와 통합되고, 마치 벽돌 벽면 위에 빈 공간이 있는 것같은 시각적 환영을 만들어 낸다.

jedsada-arko

(Dis)appear series are site specific installations inspired by the structural form and pattern of the brick wall. The adhesive stickers in similar size and color as brick are attached to the brick wall. They integrate with the architectural structures and create an optical illusion as a void.

jedsada-arko03

/////////////////////////////////////////////////////////////////////////////////////

October 15th

정이삭 / 노란 평상

거리에 기울어진 평상을 수리하기

개입 장소 : 관악구 성현동 485-7

isak-chung-02

건축가 정이삭은 도시 안에서도 중심이라 파악되지 않은 주변부에 관심을 두어 왔다. 건축적 개입이라는 질문 앞에서, 건축가는 아무것도 아닐 수 있으나 주변에서 거리의 풍경을 형성하고 있는 요소들에 시선을 둔다. 그는 건축가는 물론이고 사용자도 신경 쓰지 않는 사소한 일을 찾아 나선다. 그것은 도시의 주변부에서 방치된 기울어지거나, 비뚤어진 건축적 구조를 수리하는 일이다. 전시를 앞두고 그는 한 슈퍼마켓 앞에 기울어진 평상을 수리하고자 하나 주인의 바람대로 새로운 평상을 제작하였다. 이 새 평상은 전시장에서 관람객을 위한 작은 쉼터로 제공되다가 거리로 돌아갈 것이다.

isak-chung-01

Isak Chung / Yellow Flat Bench

Venue : 485-7, Seonghyun-dong, Gwanak-gu

An architect, Isak Chung, has been interested in periphery in a city. Asking a question of architectural intervention, he looks at some small elements making a street scene in the periphery. He finds out trivial things that nobody cares: to repair inclined or twisted architectural structure in the periphery. Before the exhibition, he wanted to repair an inclined flat bench in front of a market, but only replaced it with a new one. The new bench will be installed in the exhibition space as a small resting area for the viewers.

////////////////////////////////////////////////////////////////////////////////////////////////////////////

October  2016

urban-oasis2

Julien Coignet (o)fences

Venue :  Mangwon & Yeongdeungpo

줄리앙 코와네는 흰 색 가벽으로 둘러싸인 서울의 장소들을 관찰해 왔다. 이 곳은

기존의 주택지가 철거되고 아파트가 건설되는 장소이다. 설치된 가벽은 건설현장을 외부와 분리하며 도시에 하얀 구역을 만들어 낸다. 몇 킬로미터에 다다르기도 하고 갑자기 길을 막아버릴 수도 있는 이 울타리를 따라 사람들은 길을 걷는다.

()펜스 시리즈는 이렇게 재개발 구역을 둘러싼 벽면에 개입하는 프로젝트이다. 본 시리즈의 문구들은 작가가 아파트 건설 회사의 웹사이트에서 따온 슬로건이다. 수개월에 걸쳐 한 장소가 하얗고 텅 빈 구역으로 구분되는 상황에 대해, 건설 회사들은 긍정적인 미래의 삶을 제공할 것이라 홍보한다. 작가는 이러한 슬로건을 드로잉하여 도시에 점점 더 늘어나는 흰 벽면들에 부착한다. 그 문구들은 텅 빈 표면 위에서 다른 맥락에 놓이게 되며, 이는 그 슬로건들이 터무니 없고 아이러니하거나 단순하게 의미가 없는 메시지라는 점을 강화해 보여준다.

Yeongdeungpo – Lotte Castle + Acrotower town

This project comes from the presence in Seoul of areas surrounded by white walls behind which, after destruction of a district of townhouses, towers of apartments are built. These walls are usually white and blank, the only information about the site is usually near by the main entrance. The length of these walls reaching sometimes several kilometers, the citizens often walk along those white fences which can also suddenly block a street. On the internet, most of the websites I could visit advertised apartment building companies. Their communication proposing a dreamlife that widely diverge of the white zones created in the city during the many months of destruction and construction. The phrases of (o)fences are only from these websites. They are the own communication of the apartment companies. Sticking those sentences on the walls surrounding the construction sites, on those blank surfaces decontextualize them, reinforce their absurd, ironic or simply meaningless message.

urban-oasis01Urban Oasis, sentence sticked on a construction site fence

map-mangwonMangwon district, new construction site,  IPark, oct.2016

///////////////////////////////////////////////////////////////////////////

12th October, 7am

사소한 조정 Minor Adjustment

[Morning02] Movement for parks and pavements

2016년 10월 12일 오전 7시 (12 October, 7am)
강서구 등촌제2근린공원
(Deungchon Neighborhood Park in Gangseo-gu)

<마이크로시티랩> 전시 기간 동안 매주 일요일/수요일 오전 7시부터 30분간 서울 근린공원을 배경으로 에어로빅 이벤트를 만듭니다.
마이크로시티랩 MICRO CITY LAB (2016. 10. 7. – 30.)

web-12-10

//////////////////////////////////////////////////////////////////////////////////

9th October, 7am

사소한 조정 Minor Adjustment

[Morning01] Movement for parks and pavements

2016년 10월 9일 오전 7시 (9th October, 7am)
동작구 용봉정근린공원”서울의 우수(경관) 조망명소 앞”
(Yong-Bong-Jeong Neighborhood Park in Dongjak-gu, Seoul)

<마이크로시티랩> 전시 기간 동안 매주 일요일/수요일 오전 7시부터 30분간 서울 근린공원을 배경으로 에어로빅 이벤트를 만듭니다. 총 7회 (10월 9/12/16/19/23/26/30일)에 걸쳐 에어로빅을 준비하실 최현군 강사님과 상쾌한 아침, 신나는 운동을 함께~~

10월 9일 일요일, 동작구 용봉정근린공원 “서울의 우수(경관) 조망명소”에서 아침 7시에 만나요!

용봉정근린공원은 공원이라기보다 산에 가깝습니다. 가파르게 골목길을 따라 정상에 올라가면, 서울 풍경이 시원하게 펼쳐집니다. 수풀과 나무가 우거졌으나, 노인 인구 비율이 높은 지역에 위치한 이 공원은 동네 주민들조차 용봉정공원을 모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한참 공원에 대해 설명을 하면 “아~ 저 산을 말하는 거구먼~” 하시네요. 공원의 형태를 갖추었다기 보다, 산에다 공원 이름을 붙인 듯 합니다. 또한 서울의 풍경을 볼 수 있는 조망장소는 현재 ‘흑석7재정비촉진구역’으로 묶여 한참 재개발의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파헤쳐진 흙더미와 한강을 배경으로 조용한 서울의 아침을 뒤흔들어 봅시다!

04

[Morning] Movement for parks and pavements

A series of participatory public performances in small community parks across Seoul (see Micro City Lab website for time and

place)
These bring together fitness instructor Che Hyungun – wearing specially designed text-based outfits – in a dynamic and
changing encounter between performer-environment-public.Fitness instructor ‘Che’ has performed to a dedicated public in Jayu Park, Incheon every day for five years. We are privileged to work with him…

In [Morning] Movement for parks and pavements we bring together a performer in search of a park with a park in need of a performer.
We bring the charisma and energy of Che together with the dry statistical data of a Community Parks Survey.

We bring the fact that Che – who teaches a daily class in Jayu Park – needs more work to increase his monthly income together
with the fact that the Community Parks Survey identified seven parks as dysfunctional; under-used, and, or under-resourced.

We bring these facts together through providing Che with the opportunity to perform across these seven parks in an attempt to;
find a public, establish a need to perform, demonstrate this to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cquire a contract of employment,
and ultimately transform – over time – one or more of these seven parks.

Beginning each performance at 7am, Che will work through a 30-minute fitness routine suitable for all ages as he attempts to
mobilize and motivate a public to perform with him.

All performances take place in Seoul during the course of the Micro City Lab exhibition, between October 7th-30th.

03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